[R]코로나19 위험점포…1일부터 큐알코드 의무 시행
정학순 기자 2020-07-01

대중 목욕탕·PC방 제외...'QR코드' 의무화 구멍?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전자출입명부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습니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방문판매업체와
물류센터 등 4곳이 추가돼
모두 12개 업종에 적용되는데,

목욕탕과 PC방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제외돼
사각지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정학순 기잡니다.





7월 1일부터 고위험시설 12업종에
전자출입명부가 본격 시행됩니다.

<12개 업종에 QR코드 설치 의무화 시행>

기존 헌팅포차와 감성주점, 유흥주점 등
8개 시설이 대상이었지만,

최근 수도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방문판매업과 물류센터 등 4개 업종도
추가됐습니다.

기존 8개 업종
도내 점포는 2,416곳으로

<위반 시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집합금지 명령 내려져>

이들 업체는 QR코드 인식 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뒤 영업을 할 수 있고,

그렇지 않을 경우엔
집합금지 명령과 함께
최대 300만 원까지 벌금을 받게 됩니다.

다만 추가된 4개 업종 도내 149개 점포는
오는 14일까지 계도기간을 갖습니다.

<인터뷰> 김용호 / 충북도 보건정책과장
“시군별로 점검을 해서 통신장비 미비라든가 이런 부분을 공기계를 대여할 수 있는 방안 등을 마련해서 100% 설치토록 하겠습니다. ”

<다중이용시설은 적용 대상에서 빠진 상태>

문제는 대중목욕탕과 PC방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적용 대상에서 빠졌다는 겁니다.

충북만 놓고 봐도 지난달 22일
확진자가 다녀간

청주시 봉명동 한 대중목욕탕 이용객
6명의 신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

<확진자 다녀간 대중목욕탕 이용객 6명 여전히 못 찾아>

그런데 코로나19 특성상 비말 노출이 매우 높은
대중 목욕시설이
이번 QR코드 의무화 업종에서 제외되며,

확진자가 다녀갈 경우
접촉자 파악이 여전히 쉽지 않게 된 겁니다.

<인터뷰> 정향자 이해령 / 청주시 분평동
“목욕탕이나 식당 같은 곳에도 사람 많이 다니잖아요. 그래서 QR코드를 청주에도 확산을 했으면 좋겠어요.”

<인터뷰> 이민창 / 청주시 탑동
“지난 목욕탕에서도 (접촉자)가 많이 나왔었는데, 몇명 (접촉자)를 못 찾았었으니까, QR코드 도입을 확산해야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해요.”

이에 경기 고양시와
전남 광주시 등 일부 지자체는

정부 지침에서 빠진 PC방과 목욕탕 등에 대해선
자체적으로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확대했습니다.

<녹취> 광주시청 관계자
“(코로나19 확진자가) 광주에서 PC방에 8시간 있었어요. 그리고 확진이 됐거든요. 그래서 PC방 관련해서 강화를 한 것 같아요.”

이런 가운데 충북도는
자체적으로 QR코드 의무화 대상 고위험시설을
확대 적용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근 대전에서 집단 감염이 확산되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에 여전히 미온적인 것은 아닌지
되짚어 볼 일입니다.

HCN뉴스 정학순입니다.(촬영 : 임헌태)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충북 호우 피해 2천503억…중앙 합동조사 마무리

2020-08-24

[R]수도권 출퇴근 버스 운행 중단 '나몰라라'

2020-08-24

충북도, 집단휴진 대비…비상진료대책 상황실 재가동

2020-08-24

이시종 지사 “코로나19 차단…도정 역량 집중”

2020-08-24

[R]코로나19 '비상'…일선 학교 원격수업 돌입

2020-08-24

한국교통대, 청소년-대학 진로캠프 개최

2020-08-21

[R]이 시국에…충북에서도 전공의 '무기한 파업'

2020-08-21

[R]청주시 '광화문 집회' 명단 확보 늑장?

2020-08-21

충북도, 에너지산업 융합복합단지 지정

2020-08-20

충북 북부권 국내 최대 승강기산업 거점 조성

2020-08-20

"직장 내 괴롭힘 예방"…충북도의회, 조례 제정 추진

2020-08-20

[R]지역사회 감염으로 번지나…옥천주민 불안

2020-08-20

[R]충북에서도 광화문 집회發 첫 확진자 발생

2020-08-19

[R]충북 수해 복구 한창…피해 규모 눈덩이

2020-08-19

충북형 배달앱 9월 출시

2020-08-18

[R]코로나19 재유행 우려에 2학기 개학 차질

2020-08-18

충북 집중호우 피해액 2천792억

2020-08-18

충북도, 공공건축물 41곳 리모델링

2020-08-14

충북 6월 실업급여 지급액 ‘역대 최고’

2020-08-14

충북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감소

2020-08-14

김병우 교육감 “비대면시대, 학습격차 초점 맞춰야”

2020-08-14

[R]2학기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조짐…교육계 ‘긴장’

2020-08-14

의료계 총파업…충북 휴진율 20~30%

2020-08-14

[R]막막한 복구에 설상가상 '폭염'까지

2020-08-14

막바지 응급복구…충북 시설물 86.7% 완료

2020-08-14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이현무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이현무
  • 편집인: 이기환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이현무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