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충북개발공사 간부, 女직원 '성추행' 논란
정학순 기자 2020-07-23

충북개발공사 간부, 女직원 '성추행' 논란



충북도 출자 공기업인
충북개발공사에서

간부 직원이 여직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해당 간부직원이 내부 징계를 받기 전까지
두 달에 걸쳐 피해 직원과
기본적인 격리도 이뤄지지 않았고,

2년 전에도 유사한 피해 정황이 있었지만,
별다른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학순 기잡니다.




<성희롱 고충 상담 과정에서 직장 상사가 성추행한 사실 알려져>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5월 도내 한 여성단체가
정기적으로 실시한
성희롱 고충 상담 과정에서

충북개발공사 일부 여직원이
직장 상사 A씨로부터
성추행 당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A씨가 평소
성희롱 발언이 잦았고

회식 장소 등에서 어깨동무를 하거나
치맛자락을 만지는 등

신체적 접촉도 이어졌다고 진술한 겁니다.

<녹취> 충북도청 관계자
“(성추행 의혹) 그런 얘기들이 들리니까 저희들이 감사를 나갔잖아요. 7월 초까지 감사를 했어요. 그때 이 얘기가 무슨 얘기냐 이렇게 여직원들을 캐물었죠, 그러니까 맞다.”

<공사 측, A씨 평직원 강등 및 사업소 이동 조치 내려>

상황이 이렇자 공사 측은
사내 모든 여직원을 대상으로
관련 사안 등을 조사했습니다.

이에 피해 직원들이 요구한
부서이동과 A씨에 대한 외부 성교육,
전 직원 성인지 교육 등을 진행했고

A씨의 평직원 강등 및
사업소 이동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결정이
내려지는데
2달 가까이 소요됐고,

그 사이 피해자와 가해자 분리 등
기본적인 격리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전에도 성희롱 발언 논란 있었지만 아무런 조치 없어>

이런 가운데 특히 2년 전에도
공사 내부에서
성희롱 발언이 논란이 됐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부 여직원의 외모 등을 평가하는 말이
오고 간 것인데

당시 공사 측은
공개적인 자리에서 오고 간
대화인 만큼 피해자를 특정할 수 없다는 이유로

별다른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녹취> 충북개발공사 관계자
“(당시 대화 속에서) 듣기 불편한 것들은 전부 얘기를 했다고 들었어요. (당시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A씨는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지만 피해자가 그렇게 느꼈다면
반성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잊을 만하던 터져 나오는 도내 지자체와 공공기관
성희롱과 성추행 사건,

보다 강도 높은 예방 대책과 후속 조치가
필요해 보입니다.

HCNNEWS 정학순입니다. (임헌태)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충북형 배달앱 9월 출시

2020-08-18

[R]코로나19 재유행 우려에 2학기 개학 차질

2020-08-18

충북 집중호우 피해액 2천792억

2020-08-18

충북도, 공공건축물 41곳 리모델링

2020-08-14

충북 6월 실업급여 지급액 ‘역대 최고’

2020-08-14

충북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감소

2020-08-14

김병우 교육감 “비대면시대, 학습격차 초점 맞춰야”

2020-08-14

[R]2학기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조짐…교육계 ‘긴장’

2020-08-14

의료계 총파업…충북 휴진율 20~30%

2020-08-14

[R]막막한 복구에 설상가상 '폭염'까지

2020-08-14

막바지 응급복구…충북 시설물 86.7% 완료

2020-08-14

충북 지역 집중호우 피해액 2천258억원

2020-08-14

주말 많은 비…일부지역 열대야

2020-08-14

청주공항 여름 성수기 이용객 전년比 감소

2020-08-13

의사들, 14일 총파업 예고…“충북 의료공백 없을 듯

2020-08-13

특별재난지역 11곳 추가 지정…진천·단양 미포함

2020-08-13

[R]폭우로 실종된 소방관 수색 12일째....'행방 묘연'

2020-08-13

충북 집중호우 피해액 2천억원 넘어

2020-08-13

충북 20~60mm 비…낮 최고 32도

2020-08-13

충북교육청, 2021학년도 공립 중등교사 272명 선발

2020-08-12

충북도, 집단휴진 대비 ‘비상진료대책상황실’ 가동

2020-08-12

충북교육청 “2학기 초중고 등교수업 확대”

2020-08-12

[R]코로나에 수해까지...충북 재난관리기금 '어쩌나'

2020-08-12

충북 폭우피해 급증…피해액 1천584억원

2020-08-12

충북 전역 폭염주의보

2020-08-12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이현무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이현무
  • 편집인: 이기환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이현무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