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잡히지 않는 코로나…자영업 생존 '위태'
김택수 기자 2020-08-28

잡히지 않는 코로나...자영업 생존 '위태'



코로나19 재확산에 자영업자들은
그야말로 벼랑 끝에 몰렸습니다.

가급적 외출을 줄이는 사회 분위기 속에
손님 발길은 뚝 끊겼고,

사장 혼자 가게를 지키며
월세 걱정을 하는 곳이 한 둘이 아닙니다.

김택수 기잡니다.



<소제목> 코로나19 재확산...자영업자 생존 위기

청주시 산남동에서
10년 째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이명렬 씨.

점심 시간,
법원과 검찰청, 교육지원청 직원들로
붐볐던 식당은 오늘도 텅 비었습니다.

예약 손님이 한 테이블도 없고
그나마 간간이 배달 주문이 들어오면서
어렵사리 가게 운영을 버티는 중입니다.

<인터뷰> 이명렬, 청주시 산남동
"점심은 반 이상, 저녁은 거의 70% 정도 떨어졌다고 보시면 됩니다.
평상시에는 예약 손님이 이 시간 쯤에는 2~3 테이블 있을텐데요. 지금은 아예 뭐 (없습니다) "

같은 동네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이정우 씨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소제목> 확진자 발생 소식에 매출 더 떨어져

11년 째 한곳에서 장사를 하고 있지만
올해처럼 힘든 적은 없었다는 게
이 씨의 설명입니다.

특히 산남동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지나는 사람 자체가 눈에 띄게 줄어
매출은 평상시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인터뷰> 이정우, 청주시 산남동
"매출로 환산하면 반토막이…50%는 줄었는데 매일매일이 걱정이죠.
어제 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서 자영업자들이 더 걱정이 많죠."

이뿐만이 아닙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PC방 등 고위험 시설 12개 업종은
아예 문을 닫았고,

<소제목> 손님이 없다...충북 여행업계 '고사 위기'

언제 다시 영업을 할 수 있을 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해외여행이 사실상 중단된 여행업계도
불황의 긴 터널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CG> 김명수 충북관광협회 부장
"청주공항에서 뜨는 국제노선이 없다보니까 또 손님들이 해외 나가는 것도 없고 다들 여행사에 전화가 오는 것도 없고 해서 대부분이 개점 휴업 상태다."

이러다 일상이 마비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들어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그 직격탄을 맞는 자영업자들은
생존이 위태로운
벼랑 끝 문턱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HCN뉴스 김택숩니다.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포토뉴스]충청 5개 공공기관, 혁신협의체 '다함께소통단' 출범

2020-10-07

[R]전문의 없는 마음건강증진센터…해법은?

2020-10-07

[R]코로나 여파에 청주공항 찾는 항공사

2020-10-07

“지방보조금 부정수급 심각…3년간 130억 넘어”

2020-10-07

충북 큰 일교차…“건강 관리 유의”

2020-10-07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온라인 컨벤션 개최

2020-10-06

[R]특례시가 뭐길래…재정특례 견제구?

2020-10-06

[R]'청주 특례시 지정' 놓고 충북 지자체 갈등 확산

2020-10-06

충북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2020-10-06

충북 낮 20~21도…미세먼지 좋음

2020-10-06

[R]성안길 상권 쇠락 가속화…영화관 12년만에 폐점

2020-10-05

[R]귀성 말렸더니 ‘추캉스’ 활발…‘집콕족’은 허탈

2020-10-05

충북 쌀쌀…큰 일교차 유의

2020-10-05

충북도, 올해 축산 ICT융복합 사업 농가 추가 지원

2020-10-02

충북도교육청, 본청‧직속기관 조직개편 추진

2020-10-02

“충북 소방, 골든타임 준수율 56%”

2020-10-02

충북 노인 17.7%…초고령사회 ‘눈앞’

2020-10-02

충북도, 소‧염소 등 구제역 일제 예방접종

2020-10-02

충북 오리휴지기제 참여 ‘평년’ 수준

2020-10-02

추석연휴 등산 조심…산악사고 주의보

2020-10-02

라이베리아서 입국 단양 30대 코로나19 확진

2020-10-02

충북 중‧북부 비 5mm 예보…미세먼지 보통

2020-10-02

귀성 행렬…충북 하루 평균 18만 7천 대 통과

2020-09-30

충북 추석 22~25도…미세먼지 보통

2020-09-30

[R]검사 거부 뒤 일주일 뒤 확진…처벌은 불가?

2020-09-29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이현무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이현무
  • 편집인: 이기환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이현무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