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전공의 집단 사직서…'의료대란' 현실화?
정학순 기자 2020-09-01

전공의 집단 사직서...'의료대란' 현실화?



전공의 무기한 파업 속에
충북대병원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의료 대란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진료 재개를 촉구하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학순 기잡니다.




<장소 C.G> 충북대병원 본관

사람들이 드나드는
병원 복도 한 가운데

커다란 대자보와 100여개가 넘는
의사 가운이 한데 모여 있습니다.

충북대병원 전공의 등
130여명이 지난 21일부터
정부 의료정책에 반대하며
1인 피켓 시위와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겁니다.

<충북대병원 전공의 집단 사직서 제출…교수진 '파업 지지'>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병원 측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이 대학 교수들도
제자들을 지지하고 나섰습니다.

충북대병원 교수진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의료정책보다
지역 의료 불균형 해소가 우선이라며

제자들의 단체행동은
오랜 기간 누적된 불합리한 정책의 결과라고
원점에서 재논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한정호 / 충북대병원 교수
“하루빨리 정부에서는 결단을 내려서, 우리 전공의들과 우리 제자 학생들이 학교와 병원에 돌아올 수 있도록 결단을 내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대로는 우리 교수들이 체력적 한계로 인해서 앞으로 일주일도 버티기 어렵습니다.”

문제는 언제 끝날 줄 모르는 파업에
코로나19 2차 대유행까지 겹쳐
의료 차질이 예상된다는 겁니다.

<시민단체, "의료문제 공감하지만, 정당성 없는 파업">

이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의료 불균형과 정부 정책으로 인해
생길 문제점과 의료진의 고충 등에
공감하면서도,

코로나19가 재확산 되는 시점에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정당성 없는 파업이라며

의료진의 진료 복귀와 파업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김배철 /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대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해서 일부 의료인들이 하고 있는 집단행위, 의료거부 행위는 어떠한 명분으로도 허용될 수 없는…”

의료계와 정부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한 달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의사협회는 오는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나선다는 계획이어서

코로나19 진료는 물론
현장 의료체계에 구멍이 뚫리는 등
의료대란이 현실화 되는 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HCNNEWS 정학순입니다. (신현균)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R]전문의 없는 마음건강증진센터…해법은?

2020-10-07

[R]코로나 여파에 청주공항 찾는 항공사

2020-10-07

“지방보조금 부정수급 심각…3년간 130억 넘어”

2020-10-07

충북 큰 일교차…“건강 관리 유의”

2020-10-07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온라인 컨벤션 개최

2020-10-06

[R]특례시가 뭐길래…재정특례 견제구?

2020-10-06

[R]'청주 특례시 지정' 놓고 충북 지자체 갈등 확산

2020-10-06

충북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2020-10-06

충북 낮 20~21도…미세먼지 좋음

2020-10-06

[R]성안길 상권 쇠락 가속화…영화관 12년만에 폐점

2020-10-05

[R]귀성 말렸더니 ‘추캉스’ 활발…‘집콕족’은 허탈

2020-10-05

충북 쌀쌀…큰 일교차 유의

2020-10-05

충북도, 올해 축산 ICT융복합 사업 농가 추가 지원

2020-10-02

충북도교육청, 본청‧직속기관 조직개편 추진

2020-10-02

“충북 소방, 골든타임 준수율 56%”

2020-10-02

충북 노인 17.7%…초고령사회 ‘눈앞’

2020-10-02

충북도, 소‧염소 등 구제역 일제 예방접종

2020-10-02

충북 오리휴지기제 참여 ‘평년’ 수준

2020-10-02

추석연휴 등산 조심…산악사고 주의보

2020-10-02

라이베리아서 입국 단양 30대 코로나19 확진

2020-10-02

충북 중‧북부 비 5mm 예보…미세먼지 보통

2020-10-02

귀성 행렬…충북 하루 평균 18만 7천 대 통과

2020-09-30

충북 추석 22~25도…미세먼지 보통

2020-09-30

[R]검사 거부 뒤 일주일 뒤 확진…처벌은 불가?

2020-09-29

서울 확진자 충주 방문…시 “역학 조사”

2020-09-29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이현무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이현무
  • 편집인: 이기환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이현무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