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전공의 집단 사직서…'의료대란' 현실화?
정학순 기자 2020-09-01

전공의 집단 사직서...'의료대란' 현실화?



전공의 무기한 파업 속에
충북대병원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의료 대란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진료 재개를 촉구하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학순 기잡니다.




<장소 C.G> 충북대병원 본관

사람들이 드나드는
병원 복도 한 가운데

커다란 대자보와 100여개가 넘는
의사 가운이 한데 모여 있습니다.

충북대병원 전공의 등
130여명이 지난 21일부터
정부 의료정책에 반대하며
1인 피켓 시위와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겁니다.

<충북대병원 전공의 집단 사직서 제출…교수진 '파업 지지'>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병원 측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이 대학 교수들도
제자들을 지지하고 나섰습니다.

충북대병원 교수진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의료정책보다
지역 의료 불균형 해소가 우선이라며

제자들의 단체행동은
오랜 기간 누적된 불합리한 정책의 결과라고
원점에서 재논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한정호 / 충북대병원 교수
“하루빨리 정부에서는 결단을 내려서, 우리 전공의들과 우리 제자 학생들이 학교와 병원에 돌아올 수 있도록 결단을 내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대로는 우리 교수들이 체력적 한계로 인해서 앞으로 일주일도 버티기 어렵습니다.”

문제는 언제 끝날 줄 모르는 파업에
코로나19 2차 대유행까지 겹쳐
의료 차질이 예상된다는 겁니다.

<시민단체, "의료문제 공감하지만, 정당성 없는 파업">

이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의료 불균형과 정부 정책으로 인해
생길 문제점과 의료진의 고충 등에
공감하면서도,

코로나19가 재확산 되는 시점에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정당성 없는 파업이라며

의료진의 진료 복귀와 파업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김배철 /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대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해서 일부 의료인들이 하고 있는 집단행위, 의료거부 행위는 어떠한 명분으로도 허용될 수 없는…”

의료계와 정부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한 달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의사협회는 오는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나선다는 계획이어서

코로나19 진료는 물론
현장 의료체계에 구멍이 뚫리는 등
의료대란이 현실화 되는 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HCNNEWS 정학순입니다. (신현균)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충북 중‧북부 비…5~10mm 예보

2020-09-29

충북도, 위생용품 표시·광고 집중 점검

2020-09-28

[R]이 시국에 회식…라면 먹다 갑질까지?

2020-09-28

[R]충북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지원…대상‧시기는?

2020-09-28

충북 큰 일교차…낮 23~25도

2020-09-28

[R]충북경실련 내부 성희롱 ‘2차 가해' 논란

2020-09-25

충북도, 도민대상 수상자 추천 공모

2020-09-25

[R]9월 문화예술축제 ‘온라인으로 만나요’

2020-09-25

[R]"돈 주고 빨리 맞겠다"…독감 접종 '장사진'

2020-09-24

충북도, 청년예술가 창작 미술품 구입

2020-09-24

[R]박덕흠 탈당 후폭풍…국민의힘 돌발 악재 '고심'

2020-09-24

코호트 격리 진천요양원서 추가 확진…누적 확진자 10명

2020-09-24

[R]수시 원서 접수…본격 대입 돌입

2020-09-23

[R]추석 앞두고 또 '깜깜이' 감염…방역 비상

2020-09-23

충북 큰 일교차…미세먼지 좋음

2020-09-23

[R]"김병우 교육감 납품비리 의혹 수사하라"...검찰 수사 촉구

2020-09-22

[R]"이미 맞았는데"...독감 백신 문제 없나?

2020-09-22

충북 낮 20~24도…큰 일교차 주의

2020-09-22

충북경찰, 추석 명절 종합치안 대책 추진

2020-09-21

충북 과수화상병 매몰농가 지원책 마련

2020-09-21

충북 소상공인 도시가스 요금 납부 유예

2020-09-21

[R]충북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27일까지 연장

2020-09-21

충북 큰 일교차…미세먼지 좋음

2020-09-21

충북도,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체 240곳 점검

2020-09-18

[R]천안 사업설명회 발 n차 감염 '비상'

2020-09-18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이현무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이현무
  • 편집인: 이기환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이현무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