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도로공사에 주택 침수?…시공사-주민 '공방'
정학순 기자 2020-09-04

도로공사에 주택 침수?...시공사-주민 '공방'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공사 인근
주택 침수를 두고
시공사와 피해 주민이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주민은 건설사가 책임을 인정한 뒤
발뺌한다는 주장인 반면,

건설사는 터무니 없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정학순 기잡니다.



<장소 c.g> 음성군 원남면 주택

바닥이 흙탕물로 뒤덮여
장화가 없으면 걷기
힘들 정도로 물이 차있습니다.

곳곳에 선풍기와
양봉기기 등 각종 기자재가
물에 젖었고

천장은 배관이 지나는 길을 따라
촉촉하게 젖었습니다.

물이 세기 시작한건
지난해 11월 중순 쯤.

이곳 1층과 2층 사이에 연결된
보일러 배관이 터지면서
1층 내부는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마을 주민, "도로 공사 과정에서 보일러 배관 터져">

집 주인 반명훈 씨는
인근에서 진행 중인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공사가 그 원인이라고 주장합니다.

도로공사 현장에서
갑자기 굉음이 발생하면서
배관이 터졌다는 겁니다.

이로 인해 양봉장비 상당수가 고장나
수천만 원에 달하는
피해를 입었는데,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했다는 게
반 씨의 설명입니다.

<인터뷰> 반명훈 / 음성군 원남면
“나 몰라라하고 이렇게 방치하는 것에 대해서는…저 혼자 살아서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너무 억울합니다. ”

하지만 건설 측 입장은 다릅니다.

<시공사, 개인 사정 고려해줬지만 '터무니 없는 요구'>

이미 지난해 8월
국토관리청에서 각종 동산 이전비가 포함된
보상이 이뤄졌고,

통상 계약 후 3개월 이내
토지를 비워야 하지만

개인사정 등을 고려해
편의를 봐주고 있던 상황에서

터무니 없는 보상 요구를
하고 있다는 겁니다.

여기에 시공 과정에서
발생했다는 피해 입증 사실도
밝혀지지 않았다는 게
건설사의 입장입니다.

<녹취> A건설 관계자
“저희가 작업은 했지만 별도의 진동을 주거나 피해를 주는 작업은 아닙니다. 사람이 왔다갔다하고 그래서…시기 상으로 봐도 그렇고 공사가 가옥에 붙여서 작업한 것도 아니고.”

공사가 아니라면 배관이 터질 일이 없다는 주민과
보상을 받은 뒤에도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시공사,

이런 가운데 발주처인 대전지방국토관리청 역시
주민의 무리한 요구를 들어주기 어렵다며
예정대로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CN뉴스 정학순입니다. (임헌태)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충북 중‧북부 비…5~10mm 예보

2020-09-29

충북도, 위생용품 표시·광고 집중 점검

2020-09-28

[R]이 시국에 회식…라면 먹다 갑질까지?

2020-09-28

[R]충북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지원…대상‧시기는?

2020-09-28

충북 큰 일교차…낮 23~25도

2020-09-28

[R]충북경실련 내부 성희롱 ‘2차 가해' 논란

2020-09-25

충북도, 도민대상 수상자 추천 공모

2020-09-25

[R]9월 문화예술축제 ‘온라인으로 만나요’

2020-09-25

[R]"돈 주고 빨리 맞겠다"…독감 접종 '장사진'

2020-09-24

충북도, 청년예술가 창작 미술품 구입

2020-09-24

[R]박덕흠 탈당 후폭풍…국민의힘 돌발 악재 '고심'

2020-09-24

코호트 격리 진천요양원서 추가 확진…누적 확진자 10명

2020-09-24

[R]수시 원서 접수…본격 대입 돌입

2020-09-23

[R]추석 앞두고 또 '깜깜이' 감염…방역 비상

2020-09-23

충북 큰 일교차…미세먼지 좋음

2020-09-23

[R]"김병우 교육감 납품비리 의혹 수사하라"...검찰 수사 촉구

2020-09-22

[R]"이미 맞았는데"...독감 백신 문제 없나?

2020-09-22

충북 낮 20~24도…큰 일교차 주의

2020-09-22

충북경찰, 추석 명절 종합치안 대책 추진

2020-09-21

충북 과수화상병 매몰농가 지원책 마련

2020-09-21

충북 소상공인 도시가스 요금 납부 유예

2020-09-21

[R]충북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27일까지 연장

2020-09-21

충북 큰 일교차…미세먼지 좋음

2020-09-21

충북도,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체 240곳 점검

2020-09-18

[R]천안 사업설명회 발 n차 감염 '비상'

2020-09-18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이현무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이현무
  • 편집인: 이기환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이현무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