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단양 아쿠아리움 새 식구 ‘모오케’에요”
박종혁 기자 2021-02-05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인 단양 다누리 아쿠아리움에 북한 어종 희귀 민물고기인 '모오케'가 새 식구로 들어왔습니다.


지난해 국제적 멸종위기 종인 '돼지코 거북'에 이어 추가로 희귀어종이 둥지를 틀면서 방문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종혁 기잡니다.


단양 다누리 아쿠아리움 수족관에
부끄럼 많은 새 식구가 등장했습니다.


대구과 어류 중 유일하게 강에 서식하는
북한어종인 ‘모오케’입니다.


<중간제목 : 대구과 어류 ‘모오케’ 5마리 첫선…턱밑 한 개의 큰 털이 특징>


메기같이 생겼지만, 대구과 어류로
턱 밑에 한 개의 큰 털이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국내에 5마리 밖에 없고
다누리 아쿠아리움에서만 볼 수 있어,
단양을 찾는 관광객들의 관심도
그만큼 커졌습니다.
<인터뷰> 송창빈 / 대전 중구
“메기 같긴 한데 뭔가 달라서 조금 신기하기도 하고, 한국(단양)에 밖에 없다고 하니까 많이 신기했어요”


한반도에선 압록강 상류지역에서만
서식하는 모오케의 국내 상륙은
쉽지 않았습니다.


<중간제목 : 북한 어종 ‘모오케’, 입식 추진 4년 만에 국내 첫 전시>


지난 2017년부터 입식을 추진했다
중국 측과 사드 배치 갈등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끝에
이번에 국내 첫 입식에 성공했습니다.
<인터뷰> 김환영 / 단양 다누리센터 주무관
“지금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 사태와 중국과의 외교 문제 등으로 연기된 부분도 있었고요. 모오케가 워낙 찬 물에 서식하기 때문에 운송에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중간제목 :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국·내외 민물고기 230종, 2만3천여 마리 전시>


이와 함께 이곳에선
국내외에서 서식하는
230여 종의 민물고기가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이면서
코 모양이 마치 돼지의 코를 닮은
'돼지코 거북' 외에도


방문객들에게 귀여운 외모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작은발톱수달 가족까지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환영 / 단양 다누리센터 주무관
“(다누리 아쿠아리움에는)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천연기념물 어류와 멸종위기종 어류, 전세계 서식하는 멸종위기 어류들이 다양하게 전시되어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단양의 상징인 천연기념물인 황쏘가리와 남미 대륙의 가장 큰 물고기 피라루크가 있고....”


단양 다누리센터는
다음주 멋진 군영을 선보이는
빙어 1만 마리도 추가로 입식해


코로나19로 지친 관광객들에게
치유와 힐링의 명소로의 위상을
더욱 높일 계획입니다.
CCS뉴스 박종혁입니다. (편집 안동오)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R]“전국체전 준비 구슬땀”…충북선수단 훈련 현장

2021-03-26

충주시, 아동학대 대응 정보연계협의체 협약

2021-03-26

제천시, 노인보호구역 4곳 추가 지정

2021-03-26

충주시, 미륵대원지 보호 석실 정비 75% 공정

2021-03-26

[R]"환자 가래통 얼굴에 던졌다"…간호사 논란

2021-03-26

단양 채석장서 덤프트럭 추락…운전자 숨져

2021-03-26

충북도, 혁신성장지대 조성전략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2021-03-26

“충주 동량면 돈사 허가 취소하라”

2021-03-26

[R]'문화의 광장으로'…제천 예술의전당·상생캠퍼스 ‘첫삽’

2021-03-26

충북도, 소·염소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

2021-03-26

충주시의회, ‘충주댐 피해 대책 촉구’ 서명 돌입

2021-03-26

충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연장

2021-03-26

증평·음성·제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021-03-26

충북 주말 비 소식…예상 강수량 10~40㎜

2021-03-26

[포토뉴스]이상천 시장,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 동참

2021-03-25

[포토뉴스]음성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체, 장학금 1천만원 기탁

2021-03-25

충주박물관, 유아문화예술교육 사업 선정

2021-03-25

괴산군,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착공'

2021-03-25

이상천 제천시장, 국비 확보 ‘잰걸음’

2021-03-25

[R]괴산·증평 만학도들의 뜨거운 학구열 ‘재 점화’

2021-03-25

홍성열 군수, ‘2단계 재정분권 중요성 강조‘

2021-03-25

수도권내륙선 유치 염원 챌린지, 연예계도 동참

2021-03-25

충북도, 일자리 10만 8천 개 창출…세부계획 수립

2021-03-25

[R]고위 공직자 등 5명 중 1명은 '서울‧세종' 주택 보유

2021-03-25

[R]충주 미래 발전 밑그림…“시민 의견 담는다”

2021-03-25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이현무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이현무
  • 편집인: 최봉식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이현무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