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전동 킥보드 민원 잇따라…“규제·시민의식 동반돼야”
박종혁 기자 2021-04-30

전동 킥보드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 날이 풀리면서 요즘 거리에서 더 자주 볼 수 있는데요.


공유형 전동 킥보드 보급과 이용이 늘어나는 만큼 관련 민원도 잇따르고 있어 안전 대책 마련이 시급해졌습니다.


보도에 박종혁 기잡니다.


<장소제목 : 세명대학교>


제천의 한 대학 캠퍼스.


대학 건물 입구 바로 옆으로
전동 킥보드가
줄지어 세워져 있습니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대여할 수 있는
공유형 이동수단으로
누구나 손쉽게 빌릴 수 있어
요즘 젊은 층에서 특히 인기입니다.
<인터뷰> 김은혁 / 대학생
“(학생들이 자주 이용하나요.) 진짜 많이 타요. 걸어 다니기 조금 먼 곳도 있어서 수업 들으러 갈 때도 타고 가고....”


하지만 최근 공유 킥보드의 보급이 늘면서
이용과 주차에 대한 불만과 우려가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제천의 한 SNS에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거품이
손잡이를 뒤덮어 비난이 쏟아졌고,


전동 킥보드가
인도 한복판에 놓인 경우도 발견돼
보행자들은 이를 피해 걸어야만 했습니다.
<인터뷰> 제천시민
“버려져 있다는, 관리가 안 돼 있다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누가 타고 저렇게 아무데나 그냥 뒀을까 하는 의문이....”


민원이 끊이지 않자
지자체에서도 대응에 나섰습니다.


제천시는 개인형 이동장치에 관한
안전 조례안을 마련하고,
관련 민·관협의회를 구성해
안전한 이용 환경을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전화인터뷰> 제천시 관계자
“경찰에는 킥보드에 2명 이상이 타거나 헬멧 안 쓰고 타는 것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고요. 사업자에게는 무단 방치가 돼 있는 것이 가장 큰 시민 불편사항이어서 바로 처리될 수 있도록 역할을 부여하고....”


5월 13일부터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 대상이 추가되는 등
전동 킥보드 관련 규제가 강화됩니다.


하지만 규제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아


안전 대책 마련과 함께
이용객들의 안전 의식 강화도
함께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CCS뉴스 박종혁입니다. (편집 안동오)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제천시, 온실가스 배출권 판매…4억3천만원 확보

2021-06-10

단양 오토캠핑장, 언택트 명소 인기

2021-06-10

엄태영 의원, 국민의힘 전수조사 제안

2021-06-10

‘제21회 제천 청소년한마음예술제 시상식’ 열려

2021-06-09

단양강 수변에 피어난 금영화·꽃양귀비 장관

2021-06-09

제천 의림지뜰 ‘풍년새우’ 등 서식

2021-06-09

[들어봅시다] “단양 수중보 운영에 따른 재정부담 줄여야”

2021-06-09

“단양수중보 부당 계약…군수가 정부 설득해야”

2021-06-09

제천서 쌍용C&E 매립장 반대 촛불 집회

2021-06-09

[포토뉴스]천태종 구인사, 단양군에 후원물품 전달

2021-06-08

단양군 “연말까지 농지원부 일제정비 마무리”

2021-06-08

제천시, 배회가능 어르신 인식표 배부

2021-06-08

단양 도담삼봉, 충청권 최고 명승지 재입증

2021-06-08

[R]이상기후로 ‘벌마늘’ 피해 확산…“대책마련 절실”

2021-06-08

단양군, 하계 학생근로활동 참여자 모집

2021-06-07

단양군, ‘산불 제로화’ 목표 달성

2021-06-07

‘단양 역사의 산실’…단양군 행정전시관 개관

2021-06-07

제천 도심형 게스트하우스 새로운 관광명소 부상

2021-06-07

제천 ‘한 평 정원’ 행안부 주민생활 혁신사례 선정

2021-06-07

[R]단양, 잦은 비로 ‘벌마늘’ 피해 확산…피해 농가 ‘울상’

2021-06-07

[포토뉴스]새마을지도자 충북도협회장, 마스크 1만장 기증

2021-06-04

제천시, 매주 토요일 문화예술장터 개최

2021-06-04

‘귀농·귀촌 1번지 단양 느껴보기’ 큰 인기

2021-06-04

[R]“심봤다”…제천·단양서 희귀 산삼 잇따라 발견 ‘화제’

2021-06-04

엄태영 의원, 임신여성 보호 근로기준법 개정안 발의

2021-06-04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김형준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김형준
  • 편집인: 최봉식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김형준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