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충북혁신도시 내 두 가족…음성‧진천 ‘희비’
차현주 기자 2021-10-19

충북혁신도시는 다른 혁신도시와 다르게 진천과 음성지역으로 나누어져 있는데요.


진천 지역은 활기를 띠는 반면 음성지역은 생기를 잃어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차현주 기자의 보돕니다.


<장소 제목: 충북혁신도시>


음성과 진천지역이
합쳐서 만들어진 충북혁신도시


혁신도시 안에서는 음성과
진천의 경계가 뚜렷합니다.


<중간 제목: 충북혁신도시 내 음성지역 상가 ‘텅’…음성‧진천간 경계 ‘뚜렷’>


음성지역 거리에는
인기척을 찾기 힘들고
임대 스티커가 붙어져 있는 상가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혁신도시가 처음 조성됐을 당시
다양한 상가들로 들어차
큰 기대를 받았지만
현재는 텅 비어있는 곳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
<현장 인터뷰>박철진/음성외식업상인회장
“초창기보다 지금이 더 힘들어졌고요. 현재까지 혁신도시에 발전된 곳은 상권하고 아파트밖에 없는 것 같아요. 진천, 음성으로 나뉘다 보니 단합도 안 되고 지자체에서 하는 사업 등의 문제들이 서로 통일성이 없기 때문에..”


충북혁신도시 인구가
최근 3만 명을 넘어섰지만
대부분의 주거지역은
진천쪽에 분포돼있어
유동인구가 집중돼 있습니다.


<중간 제목: 충북혁신도시 인구 3만 명 돌파…진천지역 인구 집중>


차로 겨우 5분 정도 되는 거리지만
진천지역에는
다양한 상가들이 들어서 있고
거리에서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어 생기가 돕니다.


같은 프랜차이즈 매장도
두 곳의 분위기는 많이 다릅니다.


이에 음성지역 상인들은
지자체와 주민들의
관심이 더 필요하다고 하소연했습니다.
<현장 인터뷰>노정인/음성외식업상인회 사무국장
“주거환경이 진천쪽에 몰려있다 보니깐 음성군 상가가 상대적으로 많이 빈 점포도 많고 그런 부분에서 아쉬움이 많죠. 지자체나 살고 계시는 주민들의 협조와 관심이 있으면 더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지 않을까..”


보이지 않는 선이 그어져 있는 충북혁신도시


두 지역을 합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CCS뉴스 차현줍니다.(편집 정태길)

http://ccs.co.kr/cnbff58abf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포토뉴스]진천소방서 “화재 조심”…소화기 등 의무 설치

2021-12-02

괴산군, 개발사업 등 지역경기 선순환

2021-12-02

증평군, ‘탄소중립 그린시티’ 조성

2021-12-02

‘음성행복페이’ 캐시백 지급 한도 상향

2021-12-02

진천군 “21일부터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2021-12-02

[R]음성군 “정주여건 개선”…충북혁신도시 개발 순항

2021-12-02

괴산군, 산림복지서비스 기반 ‘탄탄’

2021-12-01

진천군, ‘안전한 도시 만들기’ 박차

2021-12-01

[R]음성군 “2030 시 건설”…6대 전략 제시

2021-12-01

증평군 “소상공인 이차보전금 신청하세요”

2021-12-01

증평군, 농가에 직불금 26억5천만 원 지급

2021-11-30

‘미호천’ 명칭 ‘강’으로 변경 추진

2021-11-30

진천군, 87개월 연속 인구 증가…‘젊은 도시’ 부상

2021-11-30

괴산군, 메가폴리스산단 설명책자‧서한문 발송

2021-11-30

[R]중부내륙선철도 개통…음성‧괴산 활성화 ‘기대’

2021-11-30

[포토뉴스]금성개발(주), 진천군에 후원 물품 기탁

2021-11-29

괴산 “농업경쟁력 강화”…1천333억원 투입

2021-11-29

증평 보강천 인도교 ‘김득신 다리’ 개통

2021-11-29

[R]“괴산메가폴리스산단 추진해야“…주민 간 갈등 여전

2021-11-29

음성 금정저수지 야생조류 분변서 고병원성 AI 확진

2021-11-29

진천군, 4차 산업 맞춤형 인재 육성 ‘박차’

2021-11-26

괴산 성불산 산림휴양단지, 치유의 숲 조성

2021-11-26

[R]음성 원남저수지, 체험시설 다양…새 관광지 부상

2021-11-26

증평 출신 호국영웅 故연제근 상사 추모

2021-11-26

음성군민 10만 원 지원금…내달 6일부터 신청

2021-11-26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김형준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김형준
  • 편집인: 최봉식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김형준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