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환자 가래통 얼굴에 던졌다"…간호사 논란
황정환 기자 2021-03-26



[앵커멘트]
충북대병원에 근무했던 한 간호사가
선배 간호사로부터
상습적으로 가혹행위를 당했다는
이른바 태움을 폭로했습니다.


9년 전 있던 일로,
폭행과 폭언은 물론 환자의 가래통까지
머리에 뒤집어 썼다는 건데요.


가해자로 지목된 간호사는 현재
강원도 한 대학 교수가 됐는데,


해당 교수는 피해자를 경찰에
명예훼손죄로 고소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과거 충북대병원 출신 간호사 '태움' 폭로>


인터넷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9년 전 자산을 죽일 듯이 태운
7년 차 간호사가 교수가 됐다'는 내용을 시작으로


충북대병원 근무 당시 자신이 겪었던 이른바 '태움',
가혹행위가 상세히 적혀 있습니다.


글쓴이 A씨는 지난 2012년부터
1년 동안 충북대병원 중환자실 간호사로 근무했는데,


이곳에서 선배들에게 상습적으로 가혹행위 등
이른바 태움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감염병 환자 가래통 머리에 뒤집어 씌우기도>


특히 ‘나나’라고 언급된 7년차 선배 간호사
B씨의 괴롭힘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라고 전했습니다.


감염병 환자의 가래가 담긴 통을
머리에 뒤집어 쓴 적도 있다는 겁니다.


<전화녹취> 태움 피해 간호사 A씨 (음성변조)
“감염병 환자 가래를 제 얼굴에 쏟았다는 것 그게 가장 법적으로 나쁜 짓이기는 해요. 왜냐하면 격리해야 되고 위험한건데 그것을 사람한테 뿌린거잖아요. 그게 악질이긴 한데 사실 저는 만성적으로 회사 폭행을 당했다는 게 제일 힘들었어요. ”


A씨에 따르면 충북대병원 내
폭행과 폭언은 일상이었습니다.


B씨는 툭하면 A씨의 명치와 무릎 등
눈에 띄지 않는 신체 부위를 가격했고,


네가 만지면 환자가 죽는다거나
너는 재수가 없어 네 엄마가 아픈거다 라는
심한 말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간호사 최근 강원도 한 대학 '교수' 임용>


A씨가 9년 전 이 일을
이제야 공개적으로 알린 이유는


최근 B씨가 강원도에 있는 대학 간호학과 교수로
임용됐다는 소식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전화녹취> 태움 피해 간호사 A씨 (음성변조)
“그런 사람이 그렇게 나쁜짓을 많이 해놓고 아무렇지 않게 박사 따고 뉘우침 없이 교수 자리에 올라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은 사회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해요.”


<대학과 병원 측 시간 오래돼 사실관계 파악 '난항'>


문제는 대학과 병원 측이
시간이 워낙 오래 지나
자세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쉽지 않다는 겁니다.


대학 측은 B 교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화녹취> 대학 관계자 (음성변조)
“(임용 전에 발생했던 일인지라) 이 건에 대해서 제제를 (당장) 취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서 사실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충북대병원은 논란의 대상자들이
현재 근무를 하고 있지 않아 사실 관계 파악이 어렵고,


피해자가 병원 측에 정식으로 민원을 제기하면
조사를 시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 C.G OUT>


이번 폭로로 영혼이 재가 되도록 태운다는 ‘태움’이
모든 병원에서 사라지길 바란다는 A씨.


이런 가운데 B씨는 최근 명예훼손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태움’을 둘러싼 진실은
법정공방으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황정환입니다.
영상취재: 신현균 기자

전체
충주시
제천, 단양
중부4군
청주권
기타

[R]충북 거리두기 준2단계 연장…“이동 자제” 당부

2021-04-30

충북 강풍 피해 26건 접수

2021-04-30

충북 주말 최대 20㎜ 비…미세먼지 보통

2021-04-30

충북도, 유튜브 콘텐츠 공모전

2021-04-29

[R]'자가격리' 선수 몰래 만난 뒤 확진…도 유도팀 '발칵'

2021-04-29

충북 흐리고 곳곳 소나기…북부 최대 20㎜ 비

2021-04-29

충북도교육청, 내달 11일까지 ‘방역 특별 주간’

2021-04-28

충북 구름 많고 건조…북부 최대 10㎜ 비

2021-04-28

충북 소방, 발코니형 비상구 추락 방지 대책

2021-04-27

충북도, 전국 최초 택시 ‘안심콜 체크인’ 도입

2021-04-27

[R]5인 이상 모였는데 방역수칙 위반 아니다?

2021-04-27

충북 구름 많고 건조…미세먼지 나쁨

2021-04-27

[R]수칙 위반 확진 잇따라…방역 ‘비상’

2021-04-26

충북 소방, 백신접종센터 구급인력 지원

2021-04-26

충북 흐리고 밤부터 비…미세먼지 좋음

2021-04-26

[R]구도심 살아나나?…청주 도시정비사업 '꿈틀'

2021-04-23

충북 주말 구름 많음…미세먼지 보통

2021-04-23

[R]충북도 개최?…국제무예액션영화제 운명은

2021-04-22

충북 새벽부터 비…더위 누그러져

2021-04-22

‘미세먼지 저감’…충북도, 숲 31개 조성

2021-04-21

[R]절반의 성공?…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초안 '촉각'

2021-04-21

“모임 취소·연기”…충북도, 복무관리 지침 강화

2021-04-21

충북 낮부터 초여름 더위…한낮 28도까지 올라

2021-04-21

충북소방기술경연대회, 6월 8~10일 개최 예정

2021-04-20

충북도, ‘매미나방 피해 제로’ 방제 활동

2021-04-20

CCS CHUNG-BUK CABLE TV COMPANY

  • (주)씨씨에스충북방송
  • 대표: 김형준
  • 사업자등록번호: 303-81-18621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아00127
  • 등록일: 2014년 03월 13일
  • 제호: CCS충북방송
  • 발행인: 김형준
  • 편집인: 최봉식
  • 주소: 충북 충주시 예성로114
  • 발행일: 2014년 03월 13일
  • 전화: 043-850-7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경모
  • 개인정보책임관리자: 김형준
  • Copyright © ccstv.co.kr All Rights Reserved.